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41

Colma or Daly City; inbetween Palo Alto and Berkeley 최근 글의 업데이트가 늦어지고 있는데, 거의 다 끝내 놓고 퇴고를 못하거나 첨부 사진을 적절한 것을 찾을 수 없어서 못 올린 글들이 몇 개 있다. 그 것들은 지금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도 포스팅이 불가능하니, 비교적 오랫만에 블로그에 새로운 글을 포스팅 해보자. 학교를 기점으로 대략 최소 앞으로 한 학기정도는 살 곳. 4년 동안 나를 돌봐주신 사장님께서 세 놓은 집들 중 하나로 우선은 이전. 학기 중에도 계속 일할 것을 고려하여 사장님 집들 중에 이 곳을 고르긴 했지만, 아무래도 매일 아침에 일어나서 30분에서 한 시간까지 운전해야하는 것은 추가적으로 돈과 시간을 너무 낭비시키는 것 같다.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프라이버시도 존중되고 무엇보다 혼자서 작업하기엔 충분한 공간. 다만, 버클리와 너무 멀다는 점.. 2010. 9. 7.
주사위 주사위는, 던지면 던질수록 그 합계가 평균치에 가까워져 간다. 100번을 넘게 던져도, 그 과정에 있어서 6이나 1이 연속으로 수십 번 나오는 기적이 있다고 하더라도, 모든 합계를 내보면 평균치. 결국 이것도, 예정된 조화의 일부인 것. 하지만, 100번이나 던졌다고 하면, 그 하한과 상한은 100에서 600의 차이를 가질 수도있다. 던지면 던질수록 미래는 한 개의 평균치에 모이려는 듯 보이지만, 사실은 던지면 던질수록 미래의 가능성이 늘어만 가는 것이다. 100번을 던지면 501개의 미래 1000번을 던지면 5001개의 미래 그 중에 한 개 정도는, 이 끝나지 않는 주사위 놀이로부터 빠져나올 수 있는 미래도 있지 않을까? 2010. 8. 9.
죄와 용서 말하고 싶지 않은 것을 말하지 않는 것이 나쁜 것일까? 타인에게 말하고 싶지 않은 것이나 괴로운 일, 슬픈 일, 실패했던 일, 또는 떠올리고 싶지 않은 일 등, 우리가 말하고 싶지 않은 것들은 이 세상에 수없이 존재한다. 이런 것들을 타인에게 털어놓는다는 것은 자신의 가장 약한 부분을 보여준다는 것. 자신의 치부를 드러냄으로써 타인으로 하여금 나를 약하게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때때로 사람은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 있어서 자신이 말하고 싶지 않은 일들을 말하기도 하는데, 이는 그 사람에게 자신의 약점을 드러낸다는 것, 타인이 모르는 자신만의 비밀을 숨김없이 털어놓는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그 타인과 자신의 특별성을 강조. 하지만, 분명히 숨김없이 털어놓지 않아도 되는 일과,.. 2010. 8. 7.
비구름을 그리워하며 일기예보는 이번 한 주간 비가 전혀 내리지 않을 것을 예고했어. 맑은 날이 싫다고 얘기하는게 아니야. 하지만 연일 변함없이 맑음 뿐이 계속되는 나날이라면, 누구라도 비구름이 그리워지게 될 것이 틀림없어. 일주일, 한달, 일년. 언제까지나 단조로운 맑은 하늘이 계속된다면, 누구라도 비구름이 그리워지게 될 것이 틀림없어. 날씨 전문가가 셀 수 없이 많은 과거의 데이터를 몇개나 나열해서, 그것들을 충분히 음미한 후에 발표한 내용이니까. 그 예보는 아마도 간단히는 빗나가지 않을거야. 그런건 나도 잘 알고 있어.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가끔 하루 정도는 그 일기예보가 빗나가주지 않을까 하고 기대하며 맑은 하늘을 올려다보는 거야. 이런 내가 심술궂은 걸까? 기다려도, 기다려도, 비구름이 오지 않는 맑은 하늘의 지루.. 2010. 8. 5.
행복 #3 어느 순간부터 나는 내 자신과 행복이라는 개념을 서로 영원히 만나지 않는 두 개의 평행선에 세워놓았다. 여러가지 이유가 존재하겠지만, 그 문제는 때로는 나 자신이, 때로는 외부적인 여러가지 요소들로 인해 나는 언젠가부터 행복해지고자 하는 기대를 버렸다. "어차피 나는 행복해질 수 없는 존재가 아닐까?" 라는 중2병적인 생각을 가지고 사춘기를 보내왔지만, 이미 그런 시기가 지난 지금에 와서도 나는 내 스스로에게 가끔 질문한다, "내가 행복하지 못한 이유는, 행복할 자격이 없기 때문이 아닐까?" 라는. 이영도는 행복의 근원은 불행이라고 말했다. 프레데리카 베른카스텔은 누구라도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행복을 영위하고, 이행하고, 타협하는 것은 쉽지가 않다. 불행에서 시작된 나의 인생은 앞으.. 2010. 7. 31.
동해보다는 일본해가 맞지 않냐? *도발적인 제목에 낚여서 들어오신 분들께 먼저 사과드립니다. 이 글은 일본해 표기의 정당성이 아니라 동해 표기의 부당성을 논하기 위한 글입니다. 따라서 저는 한국의 입장에서 볼 때 동해, 일본해 어느 쪽도 적절하지 못한 표현으로 보고 있습니다. *참고로 저는 친일파지만 매국노는 아닙니다. (어차피 이해 못할 종자들께서는 성급한 일반론으로 저를 싸잡아 욕하실 것이 분명하지만요?) 이 글 제목에 동의하실 수 없는 분은 댓글로 욕을 남겨주시던지, 아니면 그냥 브라우저의 X버튼을 눌러주셨으면 합니다. 아, 그리고 한 가지 더 말씀드리자면 저는 독도-다케시마 문제에서는 당연히 독도가 되어야된다고 믿고 있습니다. 흔히 동해라는 해역은 한반도의 동쪽과 일본 열도의 왼쪽 사이, 그리고 연해주와 약간의 중국 영토와 이어.. 2010. 7. 17.
우리집 강아지 바덴 비스바덴 | Wiesbaden | ヴィスバーデン 바덴 | Baden | バーデン 나이: 11살 품종: Maltese 특이사항: 눈이 큼, 나이값 못하고 좀 젊음 함께 사는 것 만으로도 나의 라이프사이클과 함께 해온 녀석. 나이가 꽤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건강한 모습을 보여줘서 고마워. 아직 한국에 있던 어린 시절, 새벽마다 너를 데리고 동생과 함께 율동공원에 갔었던 기억이 나는데, 이제는 나이를 먹었다고 이런 핑계 저런 핑계를 대며 나가자고 조르는 너를 무시하는 나를 용서해 주겠니? 어떤 의미에서 가장 한결같이 지난 11년을 나와 함께 보내주었기 때문인지, 앞으로도 너는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단다. 네가 있다는 존재만으로도 나는 웃을 수 있었고, 앞으로도 그렇게 되길 바라고 있어. 사실 내가 집을 떠.. 2010. 7. 15.
접점이 가지는 의미 - 090801 0600 한이랑 채팅하다가 잠듬 1240 늦을까봐 정자역까지 택시로감 1400 어느 커피샵 1600 아이스베리 1800 노래방 1900 가르텐비어 2030 당구장 2200 장안초등학교 2400 찜질방 분당동 -> 정자동 -> 서현동 -> 분당동 이전 날 조현이와 헤어지고 경재네 집에 돌아왔을 때, 약간의 감기기운이 있었던 것 같다. 아저씨와 함께 약국에 가서 약을 사고 먹자마자 금새 잠이 들었는데, 결과적으로는 너무 짧은 잠을 잔 것 같다. 시계는 새벽 한 시 정도를 가리키고 있었고, 옆의 침대에서는 영중이가 잠을 자고 있었다. 조심스럽게 랩탑을 꺼내서 근처의 무선 인터넷을 10여분 간 찾은 끝에 겨우 연결하고 네이트온에 들어갔다. 친구들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인터넷을 하는데, 어느 순간 모니터.. 2010. 4. 26.
행복 #2 - 祭囃し 누구라도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어려운 것은 그 행복의 영위. 누구라도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어려운 것은 그 행복의 이행. 나 역시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어려운 것은 그 행복의 타협. - Frederica Bernkastel "누구라도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어려운 것은 그 행복의 영위." 이것은 안다. 행복하게 보낼 권리는 누구에게라도 있다. 그렇지만, 그렇다고 해도 누구라도 영위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누구라도 행복해질 권리가 있다. 어려운 것은 그 행복의 이행." ...이 것은, 조금 알기 어렵지만, 권리의 이행이라는 것은 아마 행복하게 되기 위한 프로세스 일 것이다. 누구라도 행복하게 되기 위해서 노력할 권리가 있으니깐. 그렇지만 그 목표를 이루는 것은 쉬운 것은 아니다. "나 역시 행복해.. 2010. 4. 8.
무제 008 사람을 미워하는 것은 괴로운 일이다. 2010. 3. 16.
目明し 사막에 비즈를 떨어뜨렸다며 소녀는 울었다. 소녀는 백 년 동안 사막을 뒤졌다. 사막이 아닌 바다일지도 모른다며 소녀는 울었다. 소녀는 백 년 동안 바닷속을 뒤졌다. 바다가 아닌 산일지도 모른다며 소녀는 울었다. 정말 떨어뜨렸는지 의심하려면 앞으로 몇 년? - Frederica Bernkastel 2010. 2. 27.
綿流し 당신의 갈증을 달래줄 수 없어요. 진실을 바라는 당신이 그것을 인정하지 않으니까요. 당신의 갈증을 달래줄 수 없어요. 당신이 기대하는 진실이 존재하지 않으니까요. 그래도 당신의 갈증을 달래주고 싶어요. 당신을 사막에 내쫓은 것은 저이기 때문에. -Frederica Bernkastel 2010. 1. 6.
가벼운 것과 가여운 것 단순화해서 생각해보자 살인자와 피살자 중 누가 살아남는가? 살인자다. 후손을 남기는 것은 생존자와 사망자 중 누구인가? 생존자다. 따라서 우리 모두는 살인자의 후손이다. 당신의 삶이 행복하다면 당신의 살인자 조상들에게 감사해라. 당신이 태어날 수 있었던 것은 태초부터 당신까지 이어지는 기나긴 시간 동안 당신의 조상들이 죽느냐 죽이느냐 하는 선택의 기로에서 항상 죽이는 쪽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단 한명이라도 선택을 잘못했다면 당신은 태어날 수 없다. 우리는 존재 자체로 허다한 살육의 증거다. - 라수 규리하 2009. 11. 22.
꿈에서 깨어, 기억을 걷는 시간을.. - 090724 1800 PC방가서 대학교 원서 1900 UCSD Application 2100 나무미술과 예전 살던 집을 걸어가봄 2130 미국에 전화 2200 영중이랑 게임 분당동 지금 와서 돌아보아도 한국에서 있었던 일들은 마치 꿈을 꾼 것 같이 느껴진다. 아직도 기억나는 사람들의 얼굴과 그 사람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이 얽혀있는 몽환 속에 빠져 미국에 돌아온 지 세 달이 지난 지금도 종종 현실을 망각하곤 한다. 그리고 한국에 있는 동안에도 미국에 남겨둔 내 일과 기억들을 신경 쓰지 않는 동안에는 내가 꿈 속에 있다는 것을 자각하는, 마치 그런 자각몽 같은 즐거움에 매일 매일을 보낼 수 있었지만, 가끔은 그렇지 않을 때도 있었다. 만나기로 약속했던 친구는 가족에 급한 일이 생겨서 전 날 계획을 취소해달라고 하였고, .. 2009. 11. 17.
성녀의 낙인 여러분, 부디 좀 더 자신을 의심하세요. 정의를 의심하세요. 우리는 너무나도 어리석습니다. 우리의 생각과 세상의 정의가 정말로 올바른 것인지 의심하세요. 내가 진실이라고 믿고 있는 것이 실은 단순한 착각이 아닌지, 내가 진실이라고 믿고 있는 것이 실은 남들의 주입에 의한 것은 아닌지. 그렇게 의심하세요. 의심하는 것은 결코 나쁜 일이 아닙니다. 이렇게 말하면 여러분은 슬퍼할지도 모릅니다. 모든 것은 눈속임에 불과할 뿐 확실한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신도 정의도 환상에 불과하다고…. 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의심하고 의심하고 또 의심한 끝에 뭔가가 남을 것입니다. 도저히 부정할 수 없는 확실한 것이 마음 속에 남을 것입니다…. 예를 들면 이런 겨울 밤 가족들과 함께 난로 앞에 앉아 있.. 2009. 11.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