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얗게 피어난 얼음꽃 하나가
달가운 바람에 얼굴을 내밀어
아무 말 못했던 이름도 몰랐던
지나간 날들에 눈물이 흘러

차가운 바람에 숨어 있다
한줄기 햇살에 몸 녹이다
그렇게 너는 또 한번 내게 온다

좋았던 기억만
그리운 마음만
니가 떠나간 그 길 위에
이렇게 남아 서 있다
잊혀질 만큼만
괜찮을 만큼만
눈물 머금고 기다린 떨림 끝에
다시 나를 피우리라

사랑은 피고 또 지는 타버리는 불꽃
빗물에 젖을까 두 눈을 감는다

어리고 작았던 나의 맘에
눈부시게 빛나던 추억 속에
그렇게 너를 또 한번 불러본다

좋았던 기억만
그리운 마음만
니가 떠나간 그 길 위에
이렇게 남아 서 있다
잊혀질 만큼만
괜찮을 만큼만
눈물 머금고 기다린 떨림 끝에
그때 다시 나는

메말라가는 땅 위에
온몸이 타 들어가고
내 손끝에 남은
너의 향기 흩어져 날아가

멀어져 가는 너의 손을
붙잡지 못해 아프다
살아갈 만큼만
미워했던 만큼만
먼 훗날 너를 데려다 줄
그 봄이 오면 그날에 나 피우리라

'Poetic Lin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奥華子 - 変わらないもの  (0) 2016.10.31
AOA - 심쿵해  (0) 2015.09.04
Toni Braxton, Babyface - Where Did We Go Wrong?  (0) 2015.06.04
Shall I compare thee to a summer’s day? (Sonnet 18)  (0) 2015.05.10
レミオロメン - アイランド  (0) 2014.08.26
박효신 - 야생화  (0) 2014.04.03
tagged with  ,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 :
*1  *···  *11  *12  *13  *14  *15  *16 
count total 653,421, today 1, yesterday 0
rss
I am
コナユキ (16)
독백, Monologue (2)
추억, Faithful Retrospection (0)
이성, Semantic Analysis (0)
분석, ASiA (0)
습작, Portfolio (0)
Poetic Lines (14)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BLUEnLIV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최근에 달린 댓글
플투!!!!
오♡♡♡♡
최근에 연결된 관련글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