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ever sang my songs, on the stage, on my own,

whenever said my words, wishing they would be heard

I saw you smiling at me, was it real or just my fantasy?

You'd always be there in the corner of this tiny little bar


홀로 무대위에서 노래를 부를 때마다,

다른 이들에게 전해지길 바라며 가사를 읊을 때마다,

당신이 나에게 미소 짓는 것을 보았어요. 현실이었나요, 아니면 나만의 환상일 뿐이었나요?

당신은 항상 이 작은 술집의 한 구석에 있었어요


My last night here for you, same old songs, just once more

My last night here with you, maybe yes, maybe no

I kind of liked it your way, how you shyly placed your eyes on me

Oh, did you ever know that I had mine on you?


이 곳에서 당신을 위한 나의 마지막 밤, 예전과 같은 그 노래를 다시 한번만,

당신과 보내는 밤도 이것으로 마지막인 걸까요? 그럴지도.. 어쩌면 아닐지도 몰라요.

나는 당신이 수줍은 듯 나를 바라보는 그 시선을 좋아했어요.

당신은 혹시 알고 있었나요? 나도 당신을 바라보고 있었다는 걸.


Darling, so there you are with that look on your face

as if you're never hurt, as if you're never down

Shall I be the one for you who pinches you softly but sure?

if frown is shown, then I will know that you are no dreamer


지금도 당신은 거기 그렇게 앉아있네요,

마치 아무런 상처도, 좌절도 없었던 것처럼.

이렇게 한 번 해보면 어떨까요? 당신을 아주 살짝, 하지만 정신이 번쩍 들게 꼬집었을 때,

아파서 찡그린다면 당신이 꿈을 꾸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을 텐데.



So let me come to you close as I wanna be

close enough for me to feel your heart beating fast

and stay there as I whisper, how I loved your peaceful eyes on me

Did you ever know that I had mine on you


그러니 당신에게 다가가게 해주세요, 내가 원하는 만큼 가까이

그러니까, 당신의 심장이 뛰는 것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가까이

그러면 난 이렇게 속삭일테니 거기 있어 주세요, 내가 당신의 부드러운 눈빛을 얼마나 좋아했는지

당신은 혹시 알고 있었나요? 나도 당신을 바라보고 있었다는 걸.


darling, so share with me your love if you have enough 

your tears if you're holding back or pain if that's what it is 

how can I let you know I'm more than the dress and the voice 

just reach me out then, you will know that you're not dreaming 


그러니 당신에게 사랑이 가득하다면 나에게 사랑을 나눠주세요

아니, 참고 있던 눈물이라 해도, 혹은 그것이 고통이라고 해도 좋아요

이 드레스와 목소리가 나의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어떻게 하면 당신에게 표현할 수 있을까요

그저 나에게 조금만 더 가까이 다가오세요, 그러면 당신이 꿈을 꾸는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될거에요


Darling, so there you are with that look on your face 

as if you're never hurt, as if you're never down 

shall I be the one for you who pinches you softly but sure?

if frown is shown then I will know that you are no dreamer 


지금도 당신은 거기 그렇게 앉아있네요,

마치 아무런 상처도, 좌절도 없었던 것처럼.

이렇게 한 번 해보면 어떨까요? 당신을 아주 살짝, 하지만 정신이 번쩍 들게 꼬집었을 때,

아파서 찡그린다면 당신이 꿈을 꾸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을 텐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etic Lin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ye Wong - Eyes on Me  (0) 2017.03.16
Aundréa L. Hopkins - Somnus  (0) 2017.03.13
奥華子 - 変わらないもの  (0) 2016.10.31
김윤혜 - 심심해서 그랬어  (0) 2015.11.06
AOA - 심쿵해  (0) 2015.09.04
Toni Braxton, Babyface - Where Did We Go Wrong?  (0) 2015.06.04
tagged with  Eyes on me, Faye Wong, FFVII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 :


Tellus dormit

et liberi in diem faciunt

numquam extinguunt

ne expergisci possint.


Omnia dividit

tragoedia coram

amandum quae.


Et nocte perpetua

ehem vel vera visione

par oram videbo te

mane tempu expergiscendi.



The god sleeps

and children sacrifice themselves day by day

until they extinguish ,

and they will never awake .


This tragedy destroys ,

in front of them every beloved thing .


And in this never ending night ,

Look there , 

The real vision on the edge .

I will see you

and the next morning the time will awake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etic Lin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ye Wong - Eyes on Me  (0) 2017.03.16
Aundréa L. Hopkins - Somnus  (0) 2017.03.13
奥華子 - 変わらないもの  (0) 2016.10.31
김윤혜 - 심심해서 그랬어  (0) 2015.11.06
AOA - 심쿵해  (0) 2015.09.04
Toni Braxton, Babyface - Where Did We Go Wrong?  (0) 2015.06.04
tagged with  FFXV, Somnus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 :



글을 쓰기를 좋아했을 때는 하루에도 두 편씩 글을 썼고, 그렇지 않더라도 계속 머릿속에서 단어들을 떠올리며 또 다른 단어를 연상하고, 이내 문장들을 만들어 하나의 글들을 귀납적으로 만들어냈다.  연역적으로 쓰는 방법도 있었지만 일기나 비망록의 대개는 해당 기간 동안 일어난 일들을 바탕으로 키워드들을 만들어낸 뒤, 그것들을 아무렇게나 섞어낸다.  그리고 어떻게든 쓰다보면 읽을 수 있는 양의 글이 만들어지곤 했었다.  물론 소재라는 것들이 필요하기 때문에 일상이 단조로울 때는 단조로운 글들 밖에 쓸 수 없었고, 최소한 그날 드라마 한편을 보거나 게임 한판을 해야 소재가 나오곤 했었다.


주유소에 다니던 무렵은 공부, 독서, 또는 게임이었다.  레이드를 뛰어서 오늘은 무슨 아이템을 먹다가 누구와 싸웠네, 어떻게 거래를 해서 돈을 벌었네 등등의 내용도 있었고.. 책 읽는건 좀 좋아했던 것 같아서 (물론 고전을 좋아하진 않았던 것 같다) 그 책에 나오는 멋있는 말들을 추려내어 나만의 생각을 집어넣어 내 머릿속에서 나온 글들인마냥 스스로를 위해 스스로 행동하고 했다.  그래봐야 사고실험 속에서 소재의 원 제공자를 조금이나마 멀리 떨어트리기 위한 정신적인 자위였지만, 그래도 생각에 생각이 꼬리를 물어 무언가의 시각적 표현으로 완성되는 것은 재미있엇던 것 같다.


대충 문체에 있어서도, 당시 읽던 책이나 보던 드라마/애니의 대사들의 영향을 받게 되어 장황해지는 경우가 있는가하면, 웃기지도 않지만 해학적으로 보이기도했고, 때로는 무슨 말을 하는건지 내가 써놓고도 모르는 것들도 있었다.  자가당착이 아닌가, 글은 나로부터 나왔는데, 내가 그 글을 설명할 수 없다면 애 초에 그 글은 나로부터 나온게 아니지 않을까.  내가 태어나기 전의 상황을 내가 고려할 수는 없는 것일테니, 자가당착에 대한 자가당착에 대한 자가당착에 대한 자가당착에 대한 어쩌고가 계속 반복되면 될 수록 글쓰기가 재미있었다.  왜 재미있었냐고? 그래도 뭔가를 계속 기록하고 있고 뭔가의 생각을 남겨놓았었잖아..


내가 요새 뭔가를 쓰거나 한다는건 아침에 꿈 속에서 눈을 떴을 때 핸드폰 메모앱에 생각나는 꿈 속 사람이나 사건들에 대한 키워드를 간략하게 써놓는 것 또는 회사에서 무감정의 사무메일을 쓰는 것들 뿐인데, 늘 간략 간략 간단 간단 직관 직관 단순 단순 이런 것들만 머릿속에 가득하다보니 정작 글이 또 간략하고 직관적으로 된 건 아닌데 그냥 단순해지는 바람에 글들이 무미건조해지고 그냥 글의 양 자체가 줄어버렸다.  예전엔 분명히 단어 하나만 있어도 한 문단은 쓸 수 있었는데, 지금은 단어 삼십개가 있어도 문장 하나가 안만들어진다.


물론 이건 필력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하는건 아니다.  그냥 예전에는 단어 하나만 있으면 온갖 이런 저런 생각들이 마구 떠올랐는데, 지금은 단어 열개를 줘도 별로 생각이 안난다.  오리가 있다.  오리는 조류고 가끔 노란색이나 하얀색이거나 하고 알에서 태어나고, 미운오리새끼는 백조가되고, 미운오리새끼는 내 인생이고, 그런 주제에 수명은 별로 안길고, 오리는 귀엽고, 오리가 쿵하고, 청둥오리는 철새고 푸른색 깃털 부분 색깔이 정말 예쁘고, 오리는 처음 본 동체를 자신의 부모로 인식하고 등등 여러가지가 생각나는게 예전이었다면.. 지금은 오리가 있다.  오리가 오리지 씨발 뭐 어쩌라고.  이렇게 된다. ㅡㅡ


생각의 회로가 멈춰가는 것인가? 아니면 오리의 날갯짓이나 생태에 관심을 가질 정도로 내 자신이 심정적으로 여유롭지 않은 것일까.  문장에 들어가는 음절의 숫자를 맞추고 음절의 부분 부분을 동일하게 만드는 운율 따위를 만드는 정도의 능력을 스스로에게 기대했던건 아니었지만, 그래도 열심히 쓰다보면 그런 경지에 조금은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은 있었던 것 같다.  그냥 글쓰기와 마찬가지다.  인생 전체가 재미없어진거야.  무감정해져가고, 수명은 들어가는데 별로 이룬건 없고, 남들은 다 김성현 너보다 잘사는 것 같지.  남들도 저마다의 걱정들이 있겠지만 네 걱정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 같지.  그러니깐 오리의 삶보다는 김성현의 삶만 걱정하지.  물론 김성현이 김성현의 삶을 걱정하는 건 잘못된 것은 아닌데, 그러다보니 정작 중요한 것들은 놓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얼마전 유동닉이 쓴 글을 봤다.  인생의 목표를 삼을 때 섹스에 목숨걸지 말라는 취지의 내용이었는데, 사회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성공한 사람들이 성적으로 범죄 또는 사회적 지탄을 받을 일들을 저지르는 경우, 그들은 최소한 자신들의 일차적인 목표 - 이를테면 되고 싶은 직업을 가졌다거나, 안정적인 가정을 꾸렸다거나, 모든 버킷리스트를 완료해서 더 이상 심심하다거나 - 들을 성취해놓고 부가적으로 섹스를 갈구한다는 것에 비해,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저 섹스 섹스 섹스 섹스 !! 쎢쎾쓰! 거리며 심신적 외로움을 달래고자 한다는 것.  이건 게이나 레즈비언이나 호모나 정상인이나 다 똑같은 것이다.  몸을 섞거나 함으로써 자신이 살아있음을 느끼려는, 그리고 성적 정체성 따위는 이 경우엔 별로 중요하지 않은지도 모르겠다, 그렇다고해도 김성현은 이성애자다.


그랬기에 카츠라기 미사토는 헤어진지 7년이 넘었던 전남친을 만나서도 자신이 살아있음을 느끼고 싶어했고, 어쨌거나 저쨌거나 세계는 멸망했다.  그래도 미사토나 카지 정도면 일차적인 목표 같은 것들을 어느 정도 이룬 사람들이 아닐까.  하지만 어쩌라고? 동물이니깐 그런거야.  적국 왕자를 좋아했으니깐 자명고를 찢은거고, 짐은 국가와 결혼했어도 애인들은 있었던거야.  아마 그건 다 똑같을거야.


...다시 원래 주제로 돌아와서 말하자면 (원래 주제가 맞나?) 나이가 들면서 추구할 수 있는 것들의 감소나 가치관의 변화로 인해 점점 생각의 범위가 줄어든다는겁니다.  30년 전에는 분명 안그랬을거야..


글쓰기 어쩌고라고 제목을 썼지만 뭔가 결론이 이러냐.  의식의 흐름 기법으로 쓰여진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독백, Monologue > 비망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쓰기에 대한 심심한 이야기  (1) 2017.03.04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0) 2017.03.02
작은 수레  (0) 2017.03.01
불면증  (4) 2016.07.29
근황 - をかし  (0) 2015.10.11
도착한 경계선  (4) 2015.05.16
tagged with  의식의 흐름
 
wrote at 2017.03.07 05:06
비밀댓글입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 :
*1  *2  *3  *4  *5  ... *123 
count total 592,584, today 108, yesterday 209
rss
I am
コナユキ (367)
독백, Monologue (148)
추억, Faithful Retrospection (75)
이성, Semantic Analysis (54)
분석, ASiA (25)
습작, Portfolio (10)
Poetic Lines (55)

Tistory Cumulus Flash tag cloud by BLUEnLIVE requires Flash Player 9 or better.

달력
«   2017/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